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머니, 벌써 그립다"…박중훈 심경, 모친상 이후 고백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31일 11:25     발행일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0면

▲ 배우 박중훈. 인스타그램
▲ 배우 박중훈. 인스타그램
배우 박중훈이 모친상 이후 심경을 전했다.

박중훈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제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다"고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어머니와 사이가 좋으셨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20년 간 오랜시간 몸이 아주 많이 편찮으셨다. 그런 어머니를 뵐 때마다 항상 가슴이 아파서 이제 그만 편히 가셔야 그 고통이 멈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며 어쩔 줄 몰랐는데 막상 돌아가시고 나니 헤어짐의 슬픔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를 위해선 한편 잘 된 일이기도 하지만 자식들에겐 또 다른 고통이 시작되는 느낌이다. 벌써 너무 그립다.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지만 제게도 역시 희생으로 저희 형제를 키워주신 감사하고 감사한 어머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박중훈은 "어머니 가시는 길에 여러분들이 와 주셔서 크게 위로가 됐다. 감사한다. 그리고 여러 사정상 오시진 못 했어도 마음으로 함께 해 주신 분들 역시 진심 감사한다. 뜨거웠던 여름도 가고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슬슬 분다. 모두 건승하시고 모쪼록 건강하시기 바란다. 이번에 거듭 감사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박중훈의 어머니는 지난 2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다음은 박중훈의 인스타그램 전문

지난주 제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어머니와 사이가 좋으셨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20년 간 오랜시간 몸이 아주 많이 편찮으셨어요.

그런 어머니를 뵐 때마다 항상 가슴이 아파서 이제 그만 편히 가셔야 그 고통이 멈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며 어쩔줄 몰랐는데 막상 돌아가시고 나니 헤어짐의 슬픔이 이렇게 클 줄 몰랐습니다.

어머니를 위해선 한편 잘 된 일이기도 하지만 자식들에겐 또 다른 고통이 시작되는 느낌입니다.벌써 너무 그리우니까요.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지만 제게도 역시 희생으로 저희 형제를 키워주신 감사하고 감사한 어머니십니다. 어머니 가시는 길에 여러분들이 와 주셔서 크게 위로가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여러 사정상 오시진 못 했어도 마음으로 함께 해 주신 분들, 역시 진심 감사합니다. 뜨거웠던 여름도 가고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슬슬 부네요. 모두 건승하시고 모쪼록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번에 거듭 감사합니다.

박중훈 올림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