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유도 곽동한ㆍ김성민, 동반 金…한국, 은메달도 3개 추가

나란히 몽골 선수에 한판·절반 승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31일 20:52     발행일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0면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90kg급서 우승한 곽동한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90kg급서 우승한 곽동한이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한 김성민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유도 +100kg급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한 김성민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유도 ‘간판’ 곽동한(하이원)과 김성민(한국마사회)이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90㎏급과 +100㎏급서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다.

곽동한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유도 남자 90㎏급 결승에서 간톨가 알탄바가나(몽골)를 소매잡아 업어치기 한판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또 김성민은 남자 +100㎏급 결승에서 울지바야르 두렌바야르(몽골)를 허리후리기 절반으로 누르고 패권을 안았다.

반면, 금메달에 도전한 남자 100㎏급 조구함(수원시청)은 결승서 이다 켄타로(일본)를 상대로 연장전까지 10분여의 혈투 끝에 아쉽게 지도 3개로 반칙패를 당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여자 +78㎏급 김민정(한국마사회)도 결승에서 소네 아키라(일본)에게 연장전서 업어치기 절반 골든스코어로 져 2위를 차지했고, 78㎏급 박유진(동해시청)도 결승전서 ‘난적’ 사토 루이카(일본)에 한판으로 패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황선학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