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일본 야구, 대만 꺾고 결승행…한일전 성사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1일 08:45     발행일 2018년 09월 01일 토요일     제0면
▲ 30일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1차전 경기 후 대표팀의 선동열 감독과 코치들이 일본 대표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 30일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1차전 경기 후 대표팀의 선동열 감독과 코치들이 일본 대표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3연패를 향한 마지막 결승무대에서 일본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일본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을 5대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일본은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한국에 1대5로 패하며 결승행이 무산될 위기에 몰렸지만, 대만을 잡고 극적으로 기사회생했다.

일본-대만전을 마지막으로 슈퍼라운드가 종료된 결과, 한국, 일본, 대만이 나란히 2승1패의 성적을 거뒀지만, 대회요강에 따라 모든 동률팀 간 경기에서 승리한 팀이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에 팀성적지표(TQB·Team‘s Quality Balance)가 높은 팀 순으로 순위를 가리게 돼 있다.

이에 따라 세 나라의 TQB(득점/공격이닝-실점/수비이닝)를 계산한 결과 한국과 일본이 대만보다 높아 결승에 오르게 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카노 주이치로가 5⅔이닝 동안 5피안타 7탈삼진을 기록하는 완벽투를 선보이며 대만전 승리에 발판을 놨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