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구기 태극전사, 한ㆍ일전 모두 승리 ‘克日 슈퍼 토요일’

女배구 시작으로 야구ㆍ男축구 모두 일본 제압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1일 23:03     발행일 2018년 09월 01일 토요일     제0면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연장전반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연장전반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구기종목이 제18회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한ㆍ일전서 모두 승리하며 ‘슈퍼 토요일’을 만들었다.

한국은 9월의 첫 날인 1일 열린 경기 가운데 남자 축구와 야구 결승전,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숙적’ 일본과 맞붙어 모두 승리를 거둬 국민들에게 승전보를 전했다.

가장 먼저 낭보를 띄운 것은 여자 배구였다.

전날 ‘복병’ 태국에 져 2회 연속 우승 꿈이 좌절돼 3ㆍ4위전에 나선 한국 여자 대표팀은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서 ‘월드스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ㆍ32점)의 맹활약에 힘입어 일본을 3대1(25-18 21-25 25-15 27-25)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을 꺾은 뒤 한국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여자 배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을 꺾은 뒤 한국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한국은 지난 6월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스(VNL)에서 일본에 0대3으로 완패한 빚을 깨끗하게 설욕했다.

이어 야구가 일본을 완파했다. 선수 선발 논란과 첫 경기 대만전 패배 등 우여 곡절을 겪은 야구 대표팀은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선발 투수 양현종(KIA)이 6이닝 1안타, 1볼넷 무실점 호투와 박병호(넥센)의 솔로 홈런을 앞세워 일본을 3대0으로 제압했다.

한국 야구는 2010년 광저우 대회부터 3연패 달성에 성공하며, 통산 7번의 아시안게임 중 5번째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한ㆍ일전 승리의 대미는 남자 축구가 장식했다.

한국 대표팀은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손흥민(토트넘)의 2도움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희찬(함부르크)이 연속 골로 연결시켜 우에다가 한 골을 만회한 ‘숙적’ 일본에 2대1 승리를 거두고 2연패를 달성했다.
▲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일본에 3대0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 뒤 선동열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연합뉴스
▲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일본에 3대0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시상식 뒤 선동열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