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업은행, ‘해내리대출Ⅰ’ 1조원 추가…저금리 대출 지원 확대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민현배 기자 thx-2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2일 13:44     발행일 2018년 09월 02일 일요일     제0면
▲ IBK기업은행. 사진/경기일보DB
▲ IBK기업은행. 사진/경기일보DB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지난 5월 말 조기 한도소진으로 중단됐던 ‘해내리대출Ⅰ’의 한도를 오는 3일부터 1조 원 증액하고 지원을 재개한다고 2일 밝혔다.

‘해내리대출Ⅰ’은 상시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소상공인 특별지원 대출로, 최대 1.0%P의 대출금리 감면 혜택을 제공하는 대출이다. 2018년 지원한도 1조 원이 5개월 만에 조기 소진된 바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과당경쟁 심화, 수수료·임차료 등의 비용부담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