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폐막… 인천 선수 맹활약

송길호기자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2일 21:00     발행일 2018년 09월 02일 일요일     제0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을 밝혔던 성화가 꺼지면서 열엿새 동안 열전을 벌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폐막했다.

자카르타, 팔렘방의 더위 속에서 열전을 펼친 아시아 선수들은 4년 뒤 중국 항저우에서의 만남을 약속하고 마지막 축제를 즐겼다.

18회 아시안게임 폐회식이 2일 GBK 주 경기장에서 열렸다. 한국은 이번 폐회식에서도 주목받았다.

한국과 북한은 8월 18일 개회식에서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해 큰 박수를 받았다. 폐회식에서도 남북 선수단은 한반도기 아래 뒤섞여 입장하며 ‘원 코리아’의 감동을 선사했다. 일정을 마친 종목 선수들 상당수가 귀국해 참석 인원은 줄었지만, 감동의 크기는 여전했다.

남북 단일팀의 원조 종목인 탁구 선수들이 폐회식에선 나란히 한반도기를 들었다. 남측 서효원(31)과 북측 최일(25)이 공동기수로 폐회식을 장식했다.

한국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49개, 은 58개, 동 70개를 얻어 중국, 일본에 이어 3위로 밀렸다. 한국이 아시안게임에서 3위로 밀린 건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한편,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인천 선수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한국 여자복싱의 간판 오연지(인천시청), 페러글라이딩 백진희(페러글라이딩 협회) 등이 개인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또 남자 축구대표팀 김진야(인천유나이티드), 야구 박종훈·이재원(이하 SK와이번스), 핸드볼 신은주·송지은(이하 인천시청) 등이 4개의 금메달을 견인하는데 일조했고 인천시체육회 소속 승마 김균섭과 세팍타크로 최지나·전규미·배한울, 농구 김낙현(전자랜드), 배구 한선수·곽승석·정지석(대한항공) 등은 단체전에 나가 5개의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밖에 스포츠클라이밍 김자인(인천산악연맹) 등 9명이 11개의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에서 인천 출신 32명의 선수는 모두 22개의 메달 따는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폐회식에서 마지막 축제를 즐긴 한국 선수단은 2022년 항저우에서의 2위 탈환을 다짐하며 GBK 주 경기장을 나섰다.

송길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