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詩가 있는 아침] 아내의 빈자리 1

박현진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2일 20:15     발행일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22면

▲
아내가 친정 가고
찻물은 설설 끓고

그 소리 시늉 내는
귀뚜라미 없었다면

문지방 베고 잠들은 달빛처럼 외로웠으리


박현진
안성 출생. 2002년 등단 샘터문학 월 장원 2회. 한국문인협회 공로상, 경기시조시인협회 시조문학대상 수상. 경기시낭송협회 회장 역임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