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6사단 수해피해 주민돕기 두팔 걷어붙여

이종현 기자 major0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14:29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17면
▲ 26사단 수해복구 대민지원(1)
▲ 26사단 백호대대 장병이 수해를 입은 민가를 찾아가 앞마당을 덮친 토사를 정리하고 있다. 26사단 제공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육군 7군단 예하 26사단이 수해를 입은 지역주민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26사단은 지난달 30~31일 이틀 동안 장병 290명을 투입, 수해를 입은 양주지역 민가와 농가, 공장 등을 찾아 흘러내린 토사를 정리하고 무너진 둑과 담벼락을 보수하는 등 수해복구에 전력을 다했다.

26사단 백호대대 박병수 중사(36)는 “도움이 필요한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 군인의 사명이라고 생각한다”며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사단은 앞으로도 지역기관과 피해상황을 수시로 공유하면서 수해복구를 위한 대민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