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그룹 대규모 투자 및 고용, 5년간 45조원·2만명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15:03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10면
포스코그룹이 삼성과 현대차, SK 등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총 45조 원의 신규 투자와 2만 명의 정규직 일자리 창출 등 대규모 투자ㆍ고용에 나서기로 했다.

포스코는 3일 “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 시민’의 실천을 구체화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45조 원 투자와 2만 명 고용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투자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투자 규모인 18조 원과 비교하면 2.5배 수준이며, 고용은 같은 기간(7천 명)의 3배 가까운 수치다. 이를 통해 12만 명의 추가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그룹 측은 기대했다.

내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집행될 투자는 철강사업 고도화와 신성장산업 발굴, 친환경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등에 집중된다.

우선 철강 사업은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 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 설비 신설 등에 26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차전지 소재 부문의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본격 양산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미래 신성장 사업 투자는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 및 공장 신설,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 등에 총 10조 원이 들어간다.

에너지 인프라 사업의 경우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 미얀마 가스전 시설확장 등에 9조 원이 투자된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철강 신기술 개발과 생산현장 경쟁력 확보, 신성장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우수 인재를 조기 확보한다는 취지에서 2만 명을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새로 채용되는 인력은 모두 정규직이며, 부문별로는 ▲철강 1만 명 ▲소재ㆍ에너지 5천 명 ▲인프라 5천 명 등이다. 채용 인원은 투자 진행 상황에 따라 점진적으로 늘려갈 방침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포스코는 비즈니스, 지역사회, 조직문화 등 3개 영역으로 분류해 최정우 회장의 취임 100일을 즈음한 오는 11월 초에 개혁 과제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최정우 회장은 이번 대규모 투자·고용 계획에 대해 “글로벌 철강 산업을 이끌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한발 앞선 투자와 인재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