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천 1백여 지평면민의 소통과 화합 한마당, ‘제23회 지평면민의 날 기념식 개최’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16:36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 IMG_6093

양평군 지평면체육회(회장 조근수)가 주관하는 ‘제23회 지평면민의 날 기념식 및 문화체육행사’가 지난 1일 지평레포츠공원에서 2천여 면민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지평의병활동에 앞장선 선조들의 기상을 계승하고 지역발전을 앞당기고자 하는 염원을 담아 ‘의인제(義人祭)’를 테마로 삼았다.

1부 기념식에서는 지역사회 발전 유공자에 대한 시상으로 이동희 前지평무궁화봉사회장이 지평면민대상을 수상했다. 이어 양평군수 표창, 양평군의회의장 표창, 국회의원 표창 등이 이어졌다.

조근수 지평면체육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의 지평이 있기까지 노력해주신 모든 면민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지역 발전의 주체는 이 자리에 함께 하신 모든 분들의 몫으로, 7천 1백여 면민의 의미있는 소통과 결속력 있는 단합이 지속될 때 우리 모두가 행복한 지평이 앞당겨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 참석한 정동균 양평군수는 “스물 세 번째 맞이하는 지평면의 생일을 12만 군민의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모든 주민이 양평군의 주인이 되고, 누구보다 행복하게 잘 사는 양평을 만들어 가는 데 동부권 핵심 지역인 지평면민 여러분들의 힘을 한 곳으로 모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개회식을 연출한 이준명 감독의 지휘 하에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의 축하공연이 실시되는 등 다채로운 공연과 문화체육 행사가 펼쳐졌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