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재석, 폭우 피해자 위해 5천만원 기부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18:04     발행일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제0면

▲ 방송인 유재석과 김은숙 작가가 폭우 피해를 본 주민들을 위해 성금을 기부했다. FNC엔터테인먼트
▲ 방송인 유재석. 넷플릭스 제공
방송인 유재석과 김은숙 작가가 폭우 피해를 본 주민들을 위해 성금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3일 방송인 유재석 씨가 5천만원, 방송작가 김은숙 씨가 3천만원, 드라마제작사 화담앤픽쳐스 윤하림 대표가 3천만원을 폭우피해 성금으로 써달라며 기부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지난달 28∼30일 연속 폭우로 큰 피해가 난 서울 강서·노원·은평·금천구,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등에 세탁기와 건조기가 각 3대씩 장착된 세탁구호차량 2대를 파견해 세탁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폭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을 돕기 위해 긴급 모금을 진행 중이다. 유재석 등의 기부로 이날 오전 10시 기준 1억2천900만원이 모금됐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