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희롱 유도 사주한 책임자 즉시 처벌하라”

만화영상진흥원장 녹취 사주 파문속 진흥원 노조 2차 성명
“불수용땐 수사요청 등 투쟁”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20:28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12면
부천시 간부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간부에게 원장의 성희롱 발언 녹취를 사주했던 것으로 알려져 파문(본보 8월30일 7면)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진흥원 노조가 2차 성명을 통해 부천시의 만화계 장악시도와 성희롱 유도를 사주한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진흥원 노조는 3일 2차 성명을 내고 “진흥원은 만화인의 요람이며 부천시의 자랑”이라면서 “최근에 불거진 만화애니과장의 일탈로 인해 우리나라 전체 만화계에 불미스러운 논란의 온상이 되었는데 마치 만화계를 위한 정책적 추진 과정에서 약간의 실수와 조직 내의 파벌로 인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된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대부분의 부천시 공직자들이 노력하여 이룬 전국 최고의 청렴한 부천시이미지를 한순간에 무너뜨려 버렸고 지금까지 쌓아온 산하기관과의 협업과 유대관계를 일순간에 짓밟아 버렸다”면서 “만화계 발전과 소관 기관을 지원하고 발전방향을 제시해야 할 간부 공무원이 만화계를 장악하기 위한 공작을 꾸미고 성희롱 피해를 유도하여 이를 녹취하라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질렀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노조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 시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은 채 특정감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노라는 원론적인 답변만을 내어 놓고 있다”면서 “시는 책임자를 색출해 즉시 파면조치 하고 만화계와 함께 작금의 사태수습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최중국 노조 위원장은 “시가 즉시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 사법기관 수사요청과 감사청구를 비롯, 문제해결을 위한 총력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