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팔당호에 쓰레기 쓰나미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
▲ 3일 하남시 팔당댐 주변에서 경기도수자원본부 관계자들이 바지선을 동원해 지난 폭우로 떠내려온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 쓰레기는 약 1천여 톤으로 추정된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