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건설사 수주액 ‘반토막’… 고용악화 ‘먹구름’

7월 민간부문 전년 동기比 52.5%↓
SOC예산 감축·부동산 규제 여파
일감 줄어 일용직 근로자 ‘직격탄’

이관우 기자 gangnu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3일 20:47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9면
인천지역 건설사들의 올 상반기 건설수주 급감으로 인한 건설업 경기 둔화가 지역 내 고용창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3일 경인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인천시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7월 민간ㆍ공공 건설수주액은 4천1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6.8%가 줄었다.

특히, 민간부문의 건설수주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민간부문은 7월 3천45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5% 줄어드는 등 지난 4월부터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 같은 부진은 정부의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축 및 부동산 규제로 지방 주택시장 침체, 대형건설사의 수주 독점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인천지역에서 발생한 총 공사액 13조 2천520억 원에서 건설업체(인천 본사 소재)가 공사를 수행한 비중은 23.4%로 3조 96억 원 이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인천에 본사를 둔 건설업체의 경우 다른 지역에 비해 경영난이 더 심해졌다.

이 영향으로 인천지역 일용직근로자(7월 8만 명)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6% 감소했다.

건설현장 근로자 중에서 절대다수가 일용직근로자인 점을 고려하면 건설경기 둔화가 고용창출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건설경기 둔화로 앞으로 5년간 32만여 명의 취업자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주택부문 중심으로 민간 건설경기가 빠른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정부 SOC 예산이 급감하면서 과거와 달리 공공부문이 완충 역할을 해주지 못하고 있어 건설경기가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며 “앞으로 2~3년간 하락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경제 성장 및 고용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은 규모가 큰 건설공사가 많아 지역 건설사가 진행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에 있는 대형건설사가 거리상 가까운 인천에서 다른 지역보다 건설수주를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구조로 일용직근로자의 취업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관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