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상벽, 실향민 7남매 장남의 가족이야기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4일 11:45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상벽의 가족이야기가 공개된다. MBC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상벽의 가족이야기가 공개된다. MBC
4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성실함을 밑천으로 50년간 달려오고 있는 방송인 이상벽을 만나본다.

이상벽은 한국 전쟁 중 1.4후퇴 당시 4살의 나이에 여동생과 헤어진 이산가족이다. 북에 두고 온 딸을 그리워하는 어머니를 위해 매번 이산가족 상종을 신청했지만 올해도 만남은 불발되었다.

여동생의 생사조차 알지 못한 채 68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추석을 앞두고 이상벽의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아버지의 빈자리를 대신하고 있는 실향민 7남매의 장남 이상벽 가족들의 유쾌한 명절나기를 함께 해본다.

1968년 우연한 기회로 대학교 3학년 시절, 세시봉 음악 감상실에서 진행자를 맡았던 이상벽은 그 곳에서 능력을 뽐내던 중 TV제작부의 눈에 띄어 방송 프로그램으로 진출하게 된다.

그 후 일간지 연예부 기자로 명성을 높이다 방송에 목말라 다시 마이크를 잡는다. '주부가요열창' 'TV는 사랑을 싣고' '아침마당' 등의 프로그램으로 MC로서 정상에 오른 이상벽은 어느 날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모든 자리에서 하차한다. 이제는 MC의 자리가 아닌 출연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 이상벽의 방송 인생 50년을 돌아본다.

의지할 곳 하나 없는 실향민으로 또 7남매의 장남이란 무게를 짊어지고 71년 인생을 살아온 이상벽의 인생 이야기를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오늘(4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