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채무자 연체정보 등록 전 미리 안내한다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4일 14:02     발행일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제10면
앞으로 채무자가 대출금을 연체할 경우 신용조회회사에 연체정보가 등록되기 전 등록예정일과 불이익 등에 대해 안내를 받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가 대출 연체정보를 등록할 때 이를 채무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소비자 안내 가이드라인’을 마련, 5일부터 금융행정지도로 등록·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금융회사는 연체 발생일로부터 5영업일이 지나면 단기연체자로 신용조회회사(CB)에 등록하고, 3개월이 지나면 ‘종합신용정보집중기관’인 신용정보원에 장기연체로 등록한다. 가령 이날(9월 4일)까지 약정된 원리금을 갚지 못하면 이튿날인 5일부터 연체가 발생한다. 단기연체자 등록은 주말을 제외하고 5영업일이 지난 이달 12일에 이뤄진다. 12월 5일이 되면 장기연체자로 등록된다.

금감원은 가이드라인에 따라 단기연체 등록 전, 그리고 장기연체 등록 전 채무자에게 등록예정일과 불이익 등을 안내토록 했다.

연체정보가 일단 등록되고 나서 돈을 갚아도 일정 기간 정보가 남아 개인신용평가에 쓰인다. 현재 CB들은 단기연체정보를 3년간 활용하고 있다. 올해 12월부터 이 기간이 1년으로 단축되긴 하지만, 신용등급 등에서 불이익을 받는 건 여전하다. 결국 연체정보가 등록되기 전 채무자에게 이 사실을 알려 연체금 상환을 유도하는 취지다. 등록 전 돈을 갚으면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금감원은 또 금리와 연체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릴 경우 대출 사실 자체가 신용점수 감점 요인일 수 있다는 점을 알리도록 했다.

구예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