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쓰백' 이희준, 한지민 과거 알고 있는 형사 변신…감독 "섭외 1순위"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4일 14:51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 영화 '미쓰백'에서 한지민(미쓰백 역)의 과거를 알고 있는 형사 장섭으로 분한 배우 이희준. 리틀빅픽처스
▲ 영화 '미쓰백'에서 한지민(미쓰백 역)의 과거를 알고 있는 형사 장섭으로 분한 배우 이희준. 리틀빅픽처스
배우 이희준이 영화 '미쓰백'에서 '미쓰백(한지민)'의 과거를 알고 있는 형사 '장섭'으로 변신해 몰입감 넘치는 연기를 예고했다.

그동안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의 순정파 면모부터 영화 '해무'의 욕구와 본능에 충실한 인물, '1987'의 진실을 밝히려는 사회부 기자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만들어온 이희준이 이번 '미쓰백'에서는 '미쓰백'의 과거를 알고 있는 형사 '장섭' 역을 맡아 몰입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장섭은 과거 '미쓰백'의 사건을 맡아 수사하던 형사로, '미쓰백'을 지켜내지 못했다는 미안한 마음과 책임감, 연민, 애정 등이 뒤얽힌 감정을 느끼며 그녀의 곁을 지키는 인물이다. 이희준은 이러한 장섭에 몰입하기 위해 촬영 전에도 장섭의 의상이나 신발을 신고 다닐 정도의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미쓰백'을 연출한 이지원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장섭 역할의 1순위는 이희준 배우였다. 한 여자를 우직하게 지켜주는 모습과 동시에 날카로운 짐승 같은 집요한 형사의 면모도 필요했고, 그 두 가지가 공존하는 배우는 이희준뿐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며 '장섭'의 복합적인 감정을 생생하게 그려낼 그의 연기력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또한, 이지원 감독은 "이희준은 감정부터 눈빛 연기까지 역할에 대한 끊임없는 고찰로 극을 만들어가는 데 큰 도움을 주었다. 그의 의견을 시나리오에 반영한 적도 있을 정도"라고 밝혀 세밀한 분석으로 탄생시킬 이희준만의 캐릭터와 섬세한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다.

이처럼 믿고 보는 연기 실력으로 흥행 보증 수표 등극을 예고하는 이희준은 '미쓰백'을 통해 다시 한번 그의 능력을 입증, 극에 몰입감을 더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미쓰백'은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