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김도균 "가죽바지, 땀띠 때문에 포기"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4일 15:51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 MBC '라디오스타' 녹화 방송 캡처. MBC
▲ MBC '라디오스타' 녹화 방송 캡처. MBC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락스피릿의 아이콘인 가죽바지의 폐해로 땀띠를 언급했다.

오는 5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임채무, 윤정수, 김도균, 이승윤이 함께하는 '난난난난 자유로와' 특집이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도균은 25년 전 한국에 최초로 스키니진을 들여온 장본인. 그는 이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대 방출했다.

김도균은 헤비메탈을 비롯한 록밴드들의 대표 의상이자 록스피릿의 아이콘인 가죽바지를 입는 빈도수를 낮추기 시작했다며 특별한 이유를 들었던 것.

김도균은 "피부가 안 좋아져서.. 올여름 같은 경우는 땀띠 같은 게 생긴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땀띠로 인해 생기는 일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그대로 얘기해 2차 웃음바다를 만들었다고.

김도균은 자신이 편의점을 이용하는 것은 생계형이라고 밝혀 웃음을 참지 못하게 했다. 편의점 만수르로 불리는 그가 제일 많이 구매한 물품을 밝히면서 이 같은 주장에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김도균은 22년 동안 탄 애마를 폐차한 사연을 밝히면서 뜻밖의 귀여운 차 취향을 고백할 예정. 그는 새롭게 장만한 차를 탈 때마다 감동이라며 이유를 밝혔는데 예상치 못한 감동 이유에 4MC와 게스트 모두가 매료됐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김도균의 매력적인 모습은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