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노보드 이준식, 세계Jr.선수권 하프파이프 4위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4일 18:05     발행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제0면

한국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국가대표 막내 이준식(16ㆍ수원 청명고)이 주니어세계선수권대회에서 시상대에 섰다.

이준식은 4일(한국시간) 뉴질랜드 카드로나 알파인 리조트에서 열린 2018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87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국제스키연맹(FIS) 주관 대회는 4위까지 시상대에 올라간다.

예선에서 88.60점을 얻어 2위로 통과한 이준식은 결선 1차 시기에서 백사이드 메소드와 백사이드 540도, 프런트 사이드 1천80도, 스위치 프런트 사이드 720도 등 고난도 기술을 연달아 성공했다.

토비 밀러(미국)가 93.20점으로 1위, 히라노 루카(일본)가 89.60점으로 2위, 히라노 카이수(일본)가 88.20점으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스노보드 국가대표 이민식(18·청명고)과 형제 사이인 이준식은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는 유망주로, 경기 뒤 “많이 아쉬움이 남는 경기다. 3차 시기에서 최고의 기술을 선보이려고 했는데 시야가 좋지 않아 넘어진 게 아쉽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