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신대학교 총학생회, 연규홍 총장 신임평가 촉구 단식농성

강경구 기자 kangk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18:27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0면
한신대학교 총학생회가 연규홍 총장에 대한 신임평가를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한신대 총학생회는 5일 오산 한신대 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본부는 10월 안에 연규홍 총장에 대한 신임평가를 진행하고, 총장은 신임평가 결과를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학본부는 지난 6월 교수협의회, 총학생회, 직원노조 등 3주체와 진행한 4자 협의회에서 9월 중에 총장 신임평가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해놓고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런 뉘앙스가 아니었다’라며 입장을 번복했다”며 “신임평가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가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고 반발했다.

총학생회는 앞서 4자 협의회가 열리기 전 연 총장의 대가성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하며 그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후 6월12일 열린 4자 협의회에서 총학생회와 직원노조는 총장 신임평가 시기를 9월쯤 진행하자는 입장을 밝혔고, 대학본부는 3주체의 합의사항을 따르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이런 내용이 담긴 회의록을 같은 달 27일에 열리는 차기 4차 협의회에서 채택할 예정이었으나, 대학본부의 거부로 없던 일이 됐다”라며 “총장 신임평가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총학생회 간부 한 명이 단식농성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학교측은 “4자 협의회 회의록이 채택되려면 각 주체의 합의가 필요한데 당시 교수협의회 측에서 ‘9월 중 신임평가가 이뤄지도록 2학기 개강 이후에 (교수) 구성원들을 설득하겠다’라고 밝혔을 뿐 구체적인 시기를 합의한 것은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오산=강경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