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흥사업장 사망사고 책임 통감… 재발 막겠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공식 사과

김승수 기자 wa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21:20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6면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가 삼성전자 용인 기흥사업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5일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이사는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는 슬프고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라며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해왔으나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의의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고를 당한 직원과 그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고를 당한 직원들의 회복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대표이사는 “이번 사고를 철저하게 조사해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원인을 찾겠다”라며 “(우리)스스로 안전에 대해 과신하지는 않았는지 하나하나 처음부터 살펴, 다시는 이런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는 사업장이 되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2시께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A씨(24)가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숨진 A씨를 부검한 국과수는 5일 “외상이 없고 정황상 이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며 “다만 정확한 사망 원인은 혈액검사 등 정밀감정을 해봐야 알 수 있다”라는 1차 소견을 내놓았다.

용인=김승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