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행” vs “반대” 퀴어축제 전운…동구청, 동인천역 북광장 사용 불승인

민노총 인천본부 등 35개 시민사회단체 “성소수자도 시민… 기만적 행정 규탄”
조직위 “안전하고 평화로운 행사 만전” 한국당 구의원들 “축제 원천봉쇄해야”
인천기독교총연합회 ‘맞불집회’ 예정

김경희 기자 gaeng2da@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20:48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7면
성소수자 단체가 기획한 제1회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둘러싼 갈등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

5일 인천동구에 따르면 구는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신청한 8일 오후 동인천역 북광장 사용 불승인 결정을 내렸다.

북광장이 버스와 택시 환승장이 있는 교통 광장이라 행사가 열리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는 게 대외적인 이유다.

앞서 3일 동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의 성 정체성 혼란 및 인성파괴 등 심각한 피해 우려가 있는 성소수자들의 집회 활동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조직위가 축제를 강행할 경우, 공권력을 행사해 불법행위를 사전에 막아달라”고 경찰과 검찰 등에 요구했다.

의원들의 성명 발표에 이번에는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인천본부,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35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인천지역연대는 5일 성명을 발표하고 “광장은 시민 모두의 것이며 인천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할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다”고 했다.

이들은 동구청이 축제 조직위에 광장사용 조건으로 하루동안 안전요원 300명, 주차공간 100면을 갖춰오라는 조건을 건 점, 조직위 탄원서로 열린 축제위원회에서도 불허결정이 내려진 점 등을 “불법적이고 기만적인 행정”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동구청에는 광장 사용에 대해 규정하고 있는 조직위가 없어 제도적 근거가 전혀 없는 불법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조직위 역시 안전하고 평화로운 행사로 진행하고, 안전요원도 배치해 성소수자를 위한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종교단체까지 가세하면서 갈등은 더욱 커졌다.

인천기독교총연합회는 중부경찰서에 퀴어축제가 열리는 8일 오후 1시 동인천역 북광장에 축제 반대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다. 참여인원은 1천명이다.

2천여명이 참석해 성 소수단체 홍보부스 등 49개 부스가 운영되고 각종 공연과 퍼레이드가 펼쳐지는 행사장에서 자칫 위험한 상황이 연출될 우려까지 생긴 셈이다.

현재 경찰은 축제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대비하는 등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대응할 방침이다.

김경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