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은주 도의회 예결위원장 “추경 반영 사업 타당성 검토 재원 배분, 예산 효과 극대화”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20:48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5면

▲ 이은주 예결위원장1
이은주 경기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화성6)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추경예산 심사 방향으로 국가적 현안대응과 사업계획 구체성, 재원배분 타당성, 법적 절차 등을 강조했다.

5일 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일부터 11일까지 경기도 제330회 임시회에서 경기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경기도 교육청 제2회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 등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다.

이은주 예결위원장은 지난달 17일 제출된 경기도 예산안의 사업설명서 및 관련분야 자료에 대한 사전심사를 마치고, 예산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앞서 이날 추경예산에 대한 주요 심사방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 방향에 대해 ▲국가적 현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 여부 ▲사업타당성 검토를 통한 예산낭비 최소화 ▲전문성 있는 정책 방향 논의 등을 강조했다.

그는 “국가적 이슈인 어린이집 원생 등ㆍ하원 안전관리, 저소득층과 청년층에 대한 소득증대 및 일자리 대책, 남북평화증진 및 통일대비사업, 폭염대비 등의 사업이 어떻게 추경에 반영됐고 준비되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며 “미진한 부분은 추진을 독려하고 재원을 조정배분해 예산의 효과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사전절차를 거치지 않은 사업, 사업계획이 미진함에도 대규모 사업비를 책정한 사업은 심의 시 그 적정성 여부를 엄밀히 따질 예정”이라며 “이번 추경이 내년도 본예산 편성을 위한 방향을 설정하는 계기가 되도록 예결위원 각자가 전문성을 발휘해 적극적으로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도교육청 추경안과 관련해서는 ▲안전한 교육환경 ▲자율적인 학교운영과 합리적인 교육정책 실현을 위한 예산 ▲현장중심의 교육여건 내실화 등을 집중적으로 심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현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