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9월 모의평가, 작년 수능과 난이도 비슷…수학·영어 어려워”

강현숙 기자 mom1209@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5일 19:44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6면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마지막 모의평가인 ‘2018년 9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5일 전국 고3 수험생 및 재수생 등을 대상으로 일제히 실시됐다. 수원시 영통구 태장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신중하게 답안지를 작성하고 있다. 이번 모의평가는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조태형기자
▲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마지막 모의평가인 ‘2018년 9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5일 전국 고3 수험생 및 재수생 등을 대상으로 일제히 실시됐다. 수원시 영통구 태장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신중하게 답안지를 작성하고 있다. 이번 모의평가는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조태형기자
오는 11월15일 시행될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5일 치러진 9월 모의평가(이하 모평)가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우선 국어영역은 전반적으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다는 평이다. 어렵게 출제됐던 올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체감 난이도가 낮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기존의 출제 기조를 유지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푸는 데 크게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수험생들이 어려워하는 빈칸 추론이나 논리 추론 문항은 지문의 길이가 약간 짧아졌지만 지문의 소재가 철학, 심리, 교육 등 전문적인 내용이 많아 중하위권 학생은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푸는데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수학영역의 경우 고난도 문제는 다소 평이했던 반면, 중상위 난도 문제가 비교적 까다로웠다는 분석이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수능과 전반적으로 유사하게 출제됐다. 난이도는 가/나형 모두 6월 모평에 비해 약간 쉽게, 2018수능보다는 약간 어렵게 출제됐다. 수학 나형의 경우 기존에 출제되던 유형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문제에 접근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을 것이라 게 입시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지난 6월 모평에 나온 빈칸 넣기 문제 유형은 출제되지 않았으며, 대신 나형에서 자주 출제되지 않는 모비율 추정 문제가 나온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영어영역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려웠다는 평가다. 절대평가 변별력을 확보하기 위한 최고난도 문항으로는 23번 주제, 34번 빈칸 추론, 39번 문장 삽입 문항으로 분석된다. 입시업체들은 영어 영역이 절대평가로 출제됐다고 해서 난이도가 낮아졌다고 착각하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1등급 비율이 10%였던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렵고, 약 4%였던 6월 모평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