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찬열, 진료과목외 과목 위광고 시 전문병원 지정 취소 추진

의료법 부개정안 대표발의
환자 우롱하는 전문병원 퇴출해야”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09:44     발행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0면
▲ 이찬열 의원
앞으로 전문병원이 지정분야 진료과목외 과목에 대해 허위광고 시 전문병원 지정이 취소될 전망이다.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갑)은 의료기관의 불법 과장 광고로부터 환자 피해를 막고 환자들이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의료법’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5일 밝혔다.

현행법은 병원급 의료기관 중에서 특정 진료과목이나 특정 질환 등에 대하여 난이도가 높은 의료행위를 하는 병원을 전문병원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특정 분야의 전문병원으로 지정받은 병원에서 지정받은 분야 외의 진료과목이나 질환에 대하여 전문병원으로 지정받은 것처럼 광고를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 있음에도 그에 대한 적절한 제재가 취해지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여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은 전문병원 지정의 취소 사유로 해당 전문병원이 지정받은 진료 과목이나 질환이 아닌 분야에 대하여 지정받은 것처럼 광고하는 경우를 추가하는 것이다.

이 의원은“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의료기관에서 돈벌이를 위해 환자를 속이는 기만행위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정부에서 병원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를 통해 환자들이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해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