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문화재단,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작 시사회’ 오는 11일 개최…“독립영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애정 바란다”

권오탁 기자 ohtaku@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14:29     발행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16면
성남문화재단은 우수한 독립영화를 발굴ㆍ지원하고, 우수한 영상문화 인력과 자원을 유입하고자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 지원작들을 시민들과 함께 감상하는 시사회를 개최한다 6일 밝혔다.

지난 2014년 시작된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은 매년 선정작들이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며 해를 거듭할수록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7월에는 2016년 장편 지원작인 정희재 감독의 ‘히치하이크’가 카차흐스탄에서 개최한 제14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는 등 소기의 성과 그 이상을 내고 있다.

유라시아 국제영화제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 영화인들의 교류를 목표라 하는 영화제로 올해는 특히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수도 이전 20주년 기념으로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됐다.

한국영화가 유라시아 국제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수상을 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 더욱 의미가 크다.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성남미디어센터 미디어홀에서는 ‘히치하이크’를 비롯해 지난해 지원작들에 대한 시사회를 진행한다.

행사 첫 날에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국제평론가협회상,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 장편상 수상에 이어 2018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던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가 시사회의 첫 문을 연다.

이어 13일에는 단편 지원작 ‘죽음의 무도회’(박혜정 감독), ‘선화의 근황’(김소형 감독), ‘곳에 따라 비’(임상수 감독) 등 3편이 상영되고, 15일에는 ‘히치하이크’를 만날 수 있다. 시사회마다 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의 시간도 마련된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시사회를 통해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 사업의 성과를 널리 알리겠다”며 “독립영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애정이 더욱 커질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