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썰전' 박형준 "김병준 위원장, 홍준표 전 대표와 부딪혀야"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16:52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0면

▲ JTBC '썰전' 녹화 방송 캡처. JTBC
▲ JTBC '썰전' 녹화 방송 캡처. JTBC
박형준 교수가 김병준 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를 언급했다.

오늘(6일) 방송될 JTBC '썰전'에서는 '9월 2일 바른미래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에 선출 된 하태경, 이준석이 출연해 바른미래당의 미래와 정치권의 핫이슈 소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최근 SNS를 재개한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 일각에서는 정계 복귀에 힘을 싣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풀이된다는 평가가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요즘 한국당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별 재미가 없다. 홍준표 전 대표가 재밌는 막장 드라마 주인공 느낌이라 언론에서 이걸 이슈로 만드는 것이다. 제가 권하는 것은 좀 쉬셔야 된다. 홍 전 대표는 정치적인 재능이 뛰어난 분인데, 정치 방식이 지금 시대랑은 안 맞는다"고 평가했다.

박형준 교수는 "사실 김병준 위원장 입장에서 홍준표 전 대표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 (결정해야한다) 그러나 지금은 그걸 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두 사람이 일촉즉발로 한번 붙게 될 날이 곧 온다는 얘기인가요?"라고 질문했다.

박형준 교수는 "홍준표 대표가 치고 나오면, (한국당에) 전운이 감돌 수 있다. 그러니까 김병준 비대위가 성공 하느냐 못 하느냐는, 한국당 '올드보이'들이 당 대표 선거에 나오느냐 못 나오느냐에 달려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썰전'은 오늘(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