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 정은채 "형사 役, 걱정·고민했지만 용기 냈다"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16:58     발행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0면

▲ 배우 정은채가 첫 형사 연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OCN
▲ 배우 정은채가 첫 형사 연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OCN
배우 정은채가 첫 형사 연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6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타임스퀘어에서 OCN 오리지널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한 배우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이원종 박호산이 참석했다.

'손 the guest'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정은채는 "제가 이런 투박하고 털털한 강력계 형사 역 제안을 처음 받아서 처음에는 고민도 많고 걱정스런 부분도 있었다"고 처음 형사 역을 맡았을 때의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처음 감독님을 만나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면서, 작품 해나가는 연출자의 신뢰감이 굉장히 높았다"며 "'언제 또 이렇게 극과 극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을까?'라는 기대감으로 용기를 냈다"고 형사 역을 맡게 된 계기를 밝혔다.

정은채는 '손 the guest'에서 사건 수사에 온 몸을 내던지는 열정 과다형 형사 역을 맡았다. 악령, 엑소시즘을 믿지 않지만 윤화평(김동욱)과 최윤(김재욱)을 만나면서 과거 자신에게 일어났던 사건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손 the guest'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