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양시공무원노동조합 등 34개 단체 공동으로 행안부 감질 감사 규탄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17:35     발행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10면
행정안전부 조사관의 고양시 공무원에 대한 ‘갑질감사’ 논란(본보 9월4일자 2면 보도)과 관련 고양시공무원노동조합은 6일 노동단체 등 34개 단체 공동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행안부 행태를 규탄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남북평화와 평화경제의 핵심도시 고양시에서 국가적으로 중차대한 어려운 시기에 좋지 않은 일로 국민 분노를 유발하고 회자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행안부는 분초를 다퉈서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정확한 사실을 고백해야 한다”며 “얼마나 분하고 억울했으면 힘없는 지방직 하위 공무원이 실명으로 만천하에 호소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고양시에 대해서도 “그동안 자체 감사에서 갑질 감사를 행하지 않았는지, 동일한 잣대로 먼저 자신을 재단해야 한다”며 자체 반성을 요구했다.

앞서 행정안전부의 감사를 받은 고양시의 한 공무원이 지난 3일 감사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는 글을 시청 내부 게시판에 게시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해당 공무원은 자신의 소속과 실명을 밝히고 행정안전부 조사관에게 감사를 받는 과정에서 부당한 감사방식과 언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내용이 공개되자 고양시청 내부게시판에는 “지금이 군사정권도 아니고 그야말로 적폐다” 등 행안부 조사관들을 비난하는 수백건의 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행안부가 관련 내용을 조사해 감사과정에서 과도한 언행 등 문제점이 발견되면 엄중 조치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여전히 논란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