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 추석, 도로서 차 고장·사고나면 안전지대까지 무료견인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18:07     발행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2면

올해 추석 연휴에는 고속도로에서 자동차 고장이나 사고가 나면 휴게소, 졸음쉼터 등 가까운 안전지대까지 무료로 견인해주는 ‘긴급견인 서비스’가 새롭게 운영된다.

행정안전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2차 안전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해 추석 연휴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와 지자체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신속한 재난·안전사고 대응을 위해 행안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전국 소방·경찰·해경관서는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아울러 귀성·귀경객 급증에 따른 안전한 여객 수송을 위해 도로·철도·항공·수상 등 다각도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한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 교통관측소 162개소에 순찰차를 배치하고 드론 및 경찰 헬기를 활용, 도로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주요 고속철도 역사에서는 24시간 CCTV(101개역·1천313대) 모니터링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추석특별수송에 대비, 철도차량이나 주요역사 등에 대해서도 각 분야별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공항은 항행안전시설 및 이·착륙시설 등 이동지역 내 주요시설물과 이용객 편의시설 등에 대해 연휴 전 사전점검을 완료한다. 승선과 동시에 자동으로 승선자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승선관리 시스템도 처음으로 시범 운영된다.

또 복지부는 연휴기간 진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을 이달 22∼26일 운영할 예정이다.

강해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