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한국GM ‘지역경제 활성화 협력시대’ 막 올랐다

朴 시장·GM 경영진 오늘 ‘상생’ 모색
인천지역 지동차 부품 구매 확대 요청
협력협약식 통해 상호 파트너십 강화
市 ‘한국GM 자동차 구매약정서’ 전달

이승욱 기자 seugwook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6일 21:07     발행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3면
인천시와 한국GM이 인천 지역 경제활성화에 함께 나선다.

시는 7일 박남춘 인천시장과 GM 임원진(스티브 키퍼, 카어카젬, 쟈니살다나)이 만나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만남에서 박 시장은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와 한국GM 경영안정화 방안 등을 스티브 키퍼 GM 글로벌 구매 부사장과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박 시장은 스티브 키퍼 부사장에게 인천의 자동차 부품 업체와의 더 많은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스티브 키퍼는 GM 그룹의 전체 자동차 부품 구매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인천의 자동차 부품 구매를 요청해 한국 GM협력업체의 경영 안정을 꾀한다는 것이다.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의 인천 유치도 박 시장이 강조할 주제다. GM 아·태 지역본부는 아·태 지역 전략 수립 등 총괄 기능을 수행하며 상시인력만 15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GM과 협력 채널을 활성화해 GM 아·태 지역본부의 인천 유치를 주장하고 있다.

이후 시는 1층 중앙홀에서 ‘인천지역 경제활성화 및 한국GM 경영안정화를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한국GM 임원진, 인천상공회의소장,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장, 군수·구청장 협의회장, 한국 지엠 부품 협력업체 대표 등 120여명이 참석한다.

이를 통해 시는 인천의 자동차 산업이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시는 전국의 한국GM 자동차 판매 수치에 비해 낮은 인천의 한국GM 자동차 판매 수치를 올리고자 ‘한국 GM 자동차 구매약정서’를 전달한다. 약정서에는 한국GM 자동차 판매에 협력하겠다는 박 시장과 군수·구청장의 서명이 담겼다.

시 관계자는 “한국GM은 인천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고 5만1천여개의 일자리와 20만 시민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며 “스티브 키퍼 등 영향력 있는 인사의 이번 인천 방문을 자동차 산업의 성장을 이끌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