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군 농협, 대형 쇼핑센터 건립 추진에 강화지역 소상인 등 주민반발

한의동 기자 hhh600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9일 12:25     발행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15면
▲ KakaoTalk_20180908_151729924

인천 강화군 강화농협이 대형 쇼핑센터 건립을 추진하려 하자, 소상공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9일 강화농협 등에 따르면 농협은 지난 8월 중순께 강화읍 남산리 283번지 일대 3천960㎡ 부지를 최근 12억 원에 사들여 하나로 마트, 한우프라자, 미용실, 문화공간이 들어서는 지상 3층 규모의 대형 종합쇼핑센터 허가신청을 강화군에 접수했다.

건축비 등 종합쇼핑센터 건립에 농협은 12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처럼 농협 쇼핑센터가 완공되면 경기저하, 최저 시급 인상 등으로 어려움 겪는 소규모 외식업체(식당 등), 자영업, 재래시장 등 골목상권의 타격은 불가피해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지역 내 음식점, 재래시장, 영세 상인들은 농협의 골목상권 파괴를 절대 받아 드릴 수 없다며 1만 명을 목표로 반대 서명에 돌입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군 외식업 지부 관계자는 “농협이 농민들을 위한 사업은 소홀히 하면서 100억이 넘는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지역 상권을 말살하는 대규모 쇼핑센터와 음식점을 운영하려는 것은 생존권 문제로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며 “앞으로 하나로 마트 불매운동, 강화농협 금융거래 중단, 조합장 낙선 운동 등 강력한 대응을 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강화농협 관계자는 “강화가 관광지이면서 단체 손님들이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이 부족해 기존 하나로 마트 외 한우 프라자 등을 운영해 강화의 새로운 명소로 만들 예정”이라며 “주민반대에 대해서는 대화로 풀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의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