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진,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약 62만 건"

1위는 가방으로 전체의 20.2%, 2위 휴대폰 18.7%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9일 12:35     발행일 2018년 09월 09일 일요일     제0면
▲ 김영진의원
▲ 김영진의원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건수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연평균 약 13만 건으로 본인에게 인도되지 못해 경찰서로 이관된 경우가 약 15%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수원병)이 9일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 10만 3천 건, 2017년에 14만 7천 건으로 5년 새 42.7%가 증가해 최근 5년간 총 61만 6천 건의 유실물이 발생했다.

연도별 유실물 품목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가방이 1위로 가장 많았으면 5년간 약 12만 4천 건(20.2%)이 발생했다. 2위는 휴대폰(11만 5천 건, 18.7%), 3위는 지갑(9만 4천 건, 15.2%)이며, 쇼핑백, 의류, 우산, 카드류, 식품류, 안경, 모자 등이 뒤를 이었다.

기차역이나 열차에서 물건을 분실한 경우, 철도고객센터 및 각 역에 문의하거나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검색하여 확인이 가능하다. 기차 유실물은 본인에게 연락 및 인계되지 않을 경우, 5일간 게시 및 7일간 보관하다 경찰서에 이관되며, 경찰서에서는 14일간 게시 및 6개월간 보관 후 국고로 귀속된다.

김 의원은 “열차 내에서 소지품을 분실할 경우 하차 후 유실물을 바로 되찾기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 분실률이 가장 높은 휴대폰·지갑 등은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성이 높으므로 이용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몇 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연휴에는 기차 이용객이 그 어느 때보다 많으므로, 목적지 하차 전 개인 소지품에 대한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