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베리굿 세형, 전치 4주 골절상…"이번 활동중단, 건강이 최우선"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9일 12:58     발행일 2018년 09월 09일 일요일     제0면
▲ 그룹 베리굿의 세형이 전치 4주의 골절상을 입었다. 베리굿 공식 인스타그램
▲ 그룹 베리굿의 세형이 전치 4주의 골절상을 입었다. 베리굿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베리굿의 세형이 차량에서 내리다 전치 4주의 골절상을 입었다.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8일 오후 베리굿의 멤버 세형은 'DMC 페스티벌 2018' 코리안 뮤직웨이브에 참석차 차량에서 내리다 발목을 접질러 골절상을 입었다"라며 "주치의와 상의끝에 세형은 이번 활동을 중단한다. 세형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는 결정을 내렸고, 빠른 회복과 부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세형은 베리굿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세형이에요. 오늘 방송하러 이동 중 차에서 내리다 접질러 인근 병원에 긴급치료를 받았는데, 골절상으로 전치 4주를 받았어요"라며 방송 불참에 대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어, 세형은 "얼른 나아서 다시 팬들 앞에 멋진 모습으로 찾아뵐게요. 다시 한 번 미안하고 여러분 많이 사랑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세형이 속한 걸그룹 베리굿은 지난달 16일 데뷔 후 첫 정규앨범 'FREE TRAVEL'을 발매하고 '풋사과'로 활동을 하고 있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