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성매매 업자 리스트 관련 2명 구속… 10명 불구속 입건 송치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09일 15:36     발행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7면

최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성매매 업자들의 개인정보가 기록된 우편물을 접수받고 수사에 착수(본보 4월11ㆍ16일자 7면)한 가운데 경찰이 1차로 혐의가 입증된 업자들과 관련자 등 12명을 사법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남부청에 성매매 업자들의 이름과 전화번호, 자동차번호 등 개인정보 등이 적혀 있는 익명의 소포가 전달됐다. 경찰은 생활질서계와 광역수사대로 사건을 배분해 제보서에 오른 남성들의 신분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성매매업자로 기록된 남성들 가운데 이름과 휴대전화 등에 대한 통신기록을 조회한 결과 이름과 연락처 등이 일치한 K씨(38)와 S씨(42) 등의 통화내역을 확보해 분석작업을 벌인 후 이들을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수원과 용인, 화성 등 경기남부 일대에서 1인당 15만 원의 화대를 받고 상습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경찰은 제보서 입수 이후 수사 과정 도중 적발된 성매수 남성 4명과 장부에 기록된 개인 정보와 신원이 일치했던 성매매 여성 4명, 운전기사 2명을 불구속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가 입증된 관련자들에 대해서 1차적으로 수사를 종결한 상황”이라며 “나머지 제보서에 적힌 리스트 명단 대부분이 가명이고 대포폰 번호가 적혀 있어 정확한 신원확인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제보서에 적힌 명단 외 추가적인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에 나서는 등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해당 사건 수사 도중 제보서에 기록된 명단 외 추가적인 관련자들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