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구촌 한인 사회 젊은 주역들 한 자리에 모인다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 17일부터 4박5일간 서울ㆍ경기도서 개최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10:13     발행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0면
▲ 전 세계 24개국 약 80여명의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하는 ‘2018 세계 한인 차세대대회’가 오는 17일부터 4박 5일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연합뉴스
▲ 전 세계 24개국 약 80여명의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하는 ‘2018 세계 한인 차세대대회’가 오는 17일부터 4박 5일간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연합뉴스

재외동포재단은 전 세계 24개국 약 80여명의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하는 ‘2018 세계 한인 차세대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한 세계 한인 차세대대회는 ‘우리는 한국인입니다’를 슬로건으로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4박 5일간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진행된다.

특히, 이번 대회는 경영, 법조, 예술, 의료, 공공 등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해 이 대회를 통해 구축해온 네트워크를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된다. 또, 남북간 평화 무드 속에서 모국과 거주국 간 차세대 동포들의 가교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올해 대회 주요 참가자로는 변 얼 아르헨티나 현대화부 공공혁신 최고책임자 겸 디텔라대학 교수, 김하나 토론토대학 동아시아 도서관 관장, 강태석 Taeseok Kang LTD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남아공 최초 한인 공인 회계사로 현지 아디다스의 부장 회계사인 구현동, 노르웨이 입양동포이자 오슬로 대학병원 외과 의사인 오영수 등이 있다.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리는 개회식에는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전 통일부장관)이 ‘한반도 정세 변화와 평화전망’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이어 외교부장관 주최 환영만찬과 참가자간 아이스 브레이킹 시간을 가진다.

둘째 날인 18일에는 FLC 토크콘서트, FLC 세계시민포럼과 국내 차세대 전문과와의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해 세계 시민으로서 차세대의 역할과 정체성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를 한다.

또 19일 오전에는 파주 DMZ를 방문해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이 외에도 참가자들은 문화 체험, 지역별 네트워크, 체육대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21일 국무총리 공관 예방과 오찬을 끝으로 대회를 마무리한다.

이와 관련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재외동포 차세대들이 모국과 지속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전 세계 한인 사회를 이끌 주역들이 모이는 이번 대회가 차세대 글로벌 코리안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