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능 제작진 체포…태국서 불법촬영 혐의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14:04     발행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0면

▲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픽사베이
▲ 내용과 관련 없는 이미지. 픽사베이
한국 방송사 예능프로 제작진이 태국서 불법촬영 혐의로 체포됐다.

10일 태국 경찰과 현지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한국 모 방송사의 예능프로그램 PD와 작가 등 제작진 10명이 지난 7일 북부 치앙마이주(州)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방콕에서 기차편으로 치앙마이로 이동한 제작진은 역 도착 직후 체포됐으나, 같은 날 밤늦게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하지만 여권을 압수당해 출국할 수 없는 상태에서 당국의 조사를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경찰과 관광경찰, 이민국 등은 제작진이 사전 촬영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입국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기차역에 대기하다가 검거했다. 그러나 촬영지 답사차원에서 태국에 온 이들은 소형 카메라와 무선 마이크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전문 촬영장비를 가져오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주태국 한국대사관은 영사 협력관을 현지에 파견해 태국의 사법절차를 설명하는 등 협력조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