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메르스 ‘일상접촉자’ 106명도 1대1 전담관리

감염 가능성 작아 격리 안돼…道, 메르스 대책본부 가동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14:45     발행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제0면
경기도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도내 '일상접촉자' 106명에 대해서도 집중관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일상접촉자는 확진 환자와 2m 이내에 있었던 '밀접접촉자'보다 상대적으로 감염 가능성이 작아 밀접접촉자와 달리 격리되지는 않는다.

도는 106명의 주거지별로 보건소 직원이 1대 1 전담관리하고 하루 2차례 이상 전화 모니터링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도내 밀접접촉자 2명의 경우 9일부터 '자가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관이 증상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내 밀접접촉자 2명과 일상접촉자 106명 모두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은 없다"며 "이들에 대해 14일 동안 모니터링하게 되며 증상이 보이면 의심환자에 준한 검사와 격리입원 등의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로 8일 오후 전국에서 가장 먼저 메르스 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도는 또 31개 시·군 보건소를 대상으로 24시간 메르스 대응 방역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는 한편 분당서울대병원, 국군수도병원, 명지병원 등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 3곳, 26실, 28병상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