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통일+센터’ 전국 첫 개소… ‘평화·번영의 한반도’ 연다

통일관련 교육 강화 ‘공감대’ 확산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 ‘시너지’
남남갈등 완화·남북주민 통합 기대 박남춘 시장·조명균 통일장관 참석

이승욱 기자 seugwook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21:01     발행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3면
▲ 10일 인천시 송도동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조명균(오른쪽 4번째) 통일부장관과 박남춘(왼쪽 4번째) 인천시장 등 내빈들이 현판을 제막한 뒤 축하박수를 치고 있다. 송길호기자
▲ 10일 인천시 송도동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조명균(오른쪽 4번째) 통일부장관과 박남춘(왼쪽 4번째) 인천시장 등 내빈들이 현판을 제막한 뒤 축하박수를 치고 있다. 송길호기자
인천시가 전국에서 최초로 통일+센터를 열고 통일기반 거점 마련에 나섰다.

10일 시에 따르면 인천 하나센터와 송도 통일교육센터를 통합한 인천 통일+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개소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통일센터 관계자, 북한이탈주민과 이북5도민 등이 참석했다.

인천 통일+센터는 통일교육센터의 통일관련 교육 기능과 하나센터의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 기능을 통합한 것이다. 중앙-지방, 민-관 협업을 통해 센터를 운영, 지역의 평화·통일 공감대를 확산할 방침이다. 또 지역 통일 공감대 사업과 지역 시민단체와 지방정부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초기 협의, 이산가족·납북자 가족 등 1차 상담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시는 센터 운영으로 인천지역 통일 공감대를 확산, 남남갈등 완화, 남북주민 통합 등의 긍정적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앙과 지방의 장점을 결합해 통일 사업의 시너지효과를 도모할 방침이다. 중앙정부는 지역사회 실정을 고려한 대북정책 추진이 가능하고 지방정부는 대북사업의 경험과 역량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센터는 지난 3월 통일부가 국정과제 사업공모를 진행, 인천시가 시범 선정되면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설치됐다. 통일부는 센터를 시범적으로 운영한 후 성과 등을 평가해 확대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구축하고자 통일+센터 건립을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소통, 교육 등 중앙과 지방이 유기적으로 연계해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고 통일 대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 통일+센터의 성공적인 운영과 귀중한 경험이 지역사회에 통일에 대한 공감을 확산하는 원동력이 돼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미래를 여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 후 박 시장과 조 장관은 아트센터 인천의 내부 공연장을 함께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 홀의 개관시기에 맞춰 북한공연단 가을공연 인천유치를 통일부에 건의했다.

이승욱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