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후 원도심’ 르네상스 시대…인천시, 더불어마을 매년 10곳 이상 조성

빈집 실태조사 내년까지 ‘빈집은행’ 구축

이승욱 기자 seugwook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21:01     발행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가 시민 주도의 인천형 도시재생 사업에 속도를 낸다.

10일 시에 따르면 주민공동체가 계획부터 운영까지 총괄하는 더불어마을을 매년 10곳 이상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약 5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더불어마을 준비단계인 희망지 9곳과 실시단계인 시범사업 4곳, 남동구 남촌동에서 지역 주민 거버넌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시는 사업 전 과정에 걸쳐 주민들의 역량강화와 소통 및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총괄계획 전문가와 사회적 경제, 문화복지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 지역 주민에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지역밀착형 생활 SOC 사업 예산 확대에 발맞춰 인천 각 마을에 맞는 사업을 적극 발굴, 국비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시는 매년 10곳 이상의 더불어 마을을 조성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마을은 노후·불량 주택이 밀집된 저층 주거지역을 대상으로 원주민이 직접 참여해 마을 활성화 계획을 세우는 사업이다.

또 시는 원도심의 빈집에 대한 실태조사와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까지 빈집은행을 구축한다.

시는 이번 달부터 인천 전역의 빈집 실태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 자료를 기반으로 한국감정원과 빈집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민이 빈집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빈집은행을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미추홀 구에서 빈집실태 선도사업을 시행해 미추홀 구의 1천197개 빈집에 대한 실태조사를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더불어마을 사업으로 소규모 마을을 편리하고 오래 살고 싶은 동네로 만들고, 주민공동체를 기반으로 사업을 진행해 주민이 직접 마을을 운영하는 지속 가능한 주거지 재생의 모델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