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 신도시 개발 후보지 최초 유출자… “도청 공무원 아닌 국토부 직원”

여승구 기자 win.nin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0일 20:36     발행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2면
▲ 경기도청전경
▲ 경기도청 전경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사전 유출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관련 자료를 최초 유출한 인물은 경기도청 공무원이 아닌 국토교통부 소속 직원으로 밝혀졌다.

경기도는 “1차 자체조사 결과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ㆍ과천) 측이 공개한 ‘수도권 미니 신도시 개발 후보지 관련 LH공사 내부 정보’의 최초유출자가 도청 공무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어 “추가조사 결과 도에 파견된 국토부 소속 직원은 지난달 말 신 의원에게 LH의 공공택지개발계획 요약자료를 SNS로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자료의 최초 유출 당사자 A씨(서기관)는 국토부 소속으로, 지난 4월부터 도청에 파견돼 근무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4일 국토부와 도, LH, 경기도시공사 등 관계 기관 회의에 참석해 택지개발 후보지 자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회의에는 도청 직원들뿐만 아니라 국토부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고, 배석한 실무자들까지 포함하면 이보다 훨씬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에 대한 징계 권한을 가진 국토부는 이날부터 도청에서 자료 유출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A씨는 “신 의원과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며 “LH 쪽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려고 하니 리스트만이라도 보내달라고 신 의원 측에서 요구해 리스트 사진만 보내주게 됐으며, 사진을 보낼 때도 이 리스트가 수도권 미니신도시 개발 예정지인 줄 몰랐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이 사건과 관련해 신 의원을 11일 검찰에 고발한다. 이어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도 실시한다. 한국당 관계자는 “한국당 국토위원 전원 명의로 이재명 도지사에게 관련 공무원 상임위 출석 협조 요청을 공문으로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여승구ㆍ김태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