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내년 말까지 송도바이오교 인근 2.4km 철책 철거

주영민 기자 jjujulu@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1일 15:23     발행일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15면
인천시가 철책에 가로막힌 인천 해안을 철거하고 친수공간으로 조성한다.

시는 2020년까지 남동구 송도바이오산업교에서 고잔톨게이트까지 2.4km 구간에 설치된 철책을 제거하고 친환경 보행로, 공원 쉼터, 철새 관찰대 등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군사 보호구역 심의를 거친 만큼 국비 목표액 30억 원을 확보한다면 내년 5월 실시설계 용역을 마치고 같은 해 6∼12월 공사 기간을 거쳐 2020년에는 시민에게 개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은 바다를 품는 해양도시이지만 북한과 마주한 접경지역 특성상 해안 철책이 많아 시민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해양친수공간은 다른 해양도시보다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실제로 강화·옹진을 제외하고 인천 해안 212km 중 63.6km(30%) 구간은 철책에 가로막혀 있다.

시는 2035년까지 15곳 38.6km 구간에서 철책과 안전펜스를 철거할 예정이다.

철책 철거사업과 아울러 해양친수공간 조성사업도 가속할 방침이다.

시는 국비·시비 26억 원 등 52억 원을 들여 2021년 12월까지 영종도 남·북측 해안도로 일대에 해안 탐방로인 ‘하늘·바닷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보행자 통행로와 자전거도로가 없어 교통사고 등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영종도 해안도로에 탐방로를 설치함으로써 안전한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0년 12월까지 동구 만석동 만석·화수부두에도 국비 11억 원을 포함해 16억 원의 예산으로 보행로·가로등·전망데크, 미관형 안전펜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공장과 군사 보호시설로 단절된 수변공간을 연결하고 친수공간을 조성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관광명소로 꾸밀 계획이다.

주영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