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식대첩' 백종원 "해외 셰프들 우습게 본 것 사과…습득력 대단"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1일 15:47     발행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0면

▲ '한식대첩-고수외전' 백종원. 연합뉴스
▲ '한식대첩-고수외전' 백종원. 연합뉴스
11일 서울시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서울에서는 올리브 '한식대첩-고수외전'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식대첩'의 스핀오프인 '한식대첩-고수외전'은 한식에 관심이 많은 해외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하는 프로그램이다. 백종원은 '한식대첩-고수외전'에 함께하며 심사위원으로서 호흡을 맞춘다.

이날 백종원은 "처음에 해외 셰프들을 우습게 봤는데 사과드리고 싶다. 첫 경연부터 놀라울 정도였다"며 "셰프들이 한식을 제대로 습득할까 걱정했는데 습득력이 어마어마했다. 음식은 세계 공통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심사기준에 대해 백종원은 "한식을 순수하게 전수받았는지, 제대로 된 식재료를 사용하는지, 한국인 입맛에 맞는지 등이었다"고 밝히며 "셰프들이 만드는 한식은 맛을 깊이 들여다보기보다는 기초부터 평가하려 했다. 심사 기준을 간단하게 하고 평가단 제도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또 "심사위원은 저 외에도 한식을 사랑하고 많이 먹는 사람들로 평가단을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출연 해외 셰프들은 데일 멕케이 마셀로 발라딘 파브리치오 페라리 아말 산타나 세르히오 메자 등이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