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무경제부시장→균형발전부시장… 인천시 ‘행정기구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원도심재생조정관실·일자리본부 신설

이승욱 기자 seugwook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1일 20:43     발행일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의 조직개편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 6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를 통과한 ‘인천광역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 안’을 11일자로 입법예고 했다고 밝혔다.

민선 6기와의 가장 큰 변화는 정무경제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변경하고, 원도심재생조정관실과 일자리경제본부를 신설한 것이다.

원도심재생조정관 밑에는 도시재생건설국과 도시균형계획국이 편입된다. 도시재생건설국에는 재생정책과, 재생콘텐츠지원과, 주거지재생과, 도로과, 고속도로재생과, 건설심사과 등 6개 과가 들어간다. 도시균형계획국에는 도시균형계획과, 도시개발계획과, 시설계획과, 건축계획과, 도시경관과, 토지정보과 등 6개 과가 포함됐다.

이는 지난달 시가 발표한 조직개편안에 있던 서북부재생사업과가 빠진 것이 특징이다. 시는 서북부재생사업과의 업무를 도시개발계획과가 맡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원도심스마트정보관을 도시재생국에 편입하고 건설심사과를 시민안전본부로 이관하는 계획은 취소됐다.

일자리경제본부는 기존 일자리경제국과 투자유치산업국의 업무를 맡는다. 본부장(2~3급) 밑에는 일자리기획관(3급)을 신설한다. 일자리기획관은 일자리경제과, 산업진흥과, 신성장산업과, 소상공인정책과, 청년정책과, 사회적경제과의 업무를 맡는다. 이 밖에 투자유치과, 국제협력과, 에너지정책과, 농축산유통과도 일자리경제본부 밑에 편입된다.

또 시는 시장 직속으로 소통협력관을 신설하고 밑에 시민정책담당관, 민관협치담당관, 혁신담당관, 마을공동체담당관을 뒀다.

이 밖에도 시는 인천 경제자유구역청의 전략사업지원담당관을 해체하고 전략사업지원담당관에 속했던 도시디자인팀의 규모를 늘려 도시디자인단을 신설했다. 마찬가지로 해당 담당관 밑에 있던 평가분석팀과 법률지원팀은 기획정책과로 이전됐다.

이승욱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