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 작년보다 2조2천억원 줄어

금융위, 가계부채 증가세 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도록 관리 지속 방침

백상일 기자 baeks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2일 15:24     발행일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0면
▲ 가계대출증감추이
▲ 가계대출증감추이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8월 중 금융권 가계 대출 증가 규모가 전년 대비 2조 2천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8월 중,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조 6천억 원이다. 이는 전년 동월 8조 8천억 원 대비 2조 2천억 원 감소한 수치다.

은행권은 증가 규모가 5조 9천억 원으로 전년 동월 6조 5천억 원 대비 6천억 원 줄었다. 다만, 전월 4조 8천억 원보다는 1조 1천억 원 늘었다.

제2금융권은 증가 규모가 6천억 원으로 전년 동월 2조 2천억 원 대비 1조 6천억 원 줄었다. 전월 대비로는 3천억 원 줄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체 증가 규모는 45조 7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 58조 4천억 원보다 12조 7천억 원 축소됐다.

금융위는 “8월 중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전년 같은 달 대비 많이 축소됐으며, 全 업권에서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감소했다”며 “1~8월 중 증가 규모는 2015~2017년 동기간 중 최저수준으로, 가계부채 증가세가 안정화되는 추세”라면서도 “향후 가계부채 증가세가 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를 지속해 나가면서, 전세대출, 개인사업자대출 등 국지적 불안요인에 대한 선제 대응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금감원에서는 주요 시중은행을 시작으로 금융권역별 현장점검을 해 주택시장 관련 가계대출 악용·회피사례, LTV·DTI 규제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