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정상회담 5일 앞으로… 도내 여야 의원들 온도차

與 “대승적 협력 필요” vs 野 “비핵화 조치 우선”
민주당 “안정적 남북관계로 북부지역 활발한 투자 기대”
한국당 “비핵화 선결돼야 경제적 지원·판문점선언 진전”

정금민 기자 happy7269@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2일 20:57     발행일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4면

남북정상회담이 5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남북 교류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경기도의 여야 의원들이 상반된 입장을 내놓아 주목된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경기도는 ‘접경지역’을 안고 있는 관계로 남북관계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를 감안, 여야의 기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여당은 남북정상회담 훈풍을 최대한 강조하는 반면 보수 진영에서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에 대한 실마리를 반드시 찾아야만 한다는 점에 방점을 두는 중이다.

여당 경기 의원들은 북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책 구상을 뒷받침하기 위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한편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양주)은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여야가 협력해서 남북 관계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야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기업들의 투자도 활발히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ICBM 포기 등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는 북한과 자주 만나야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야당도 대승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특히 국회에서도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통과시켜 70년 분단 체제를 극복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김한정 의원(남양주을)도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만큼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았다며 반대를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이 진척될수록 경기 북부의 중소기업 투자, 국방비 부담 경감 등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반면 야당 경기 의원들은 ‘북한 비핵화’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며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평택갑)은 “종전 선언을 주장하는 북한과 비핵화를 천명하는 미국의 입장을 좁히는 남북정상회담이 돼야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진정으로 완성하려면 북한의 비핵화와 종전선언을 원샷으로 중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 의원은 “국회로 넘어온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도 북한 비핵화가 선결 조건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비핵화 진전 없이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것은 과거처럼 퍼주기 논란에 휩싸이거나 비핵화에 도움이 안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김영우 도당위원장(포천·가평)도 페이스북에 “북핵폐기에 대한 정상회담도 아무도 내용을 모른 채 깜깜이로 진행되는데 국회의장단과 당대표에게 들러리 서라고 한다”면서 “이제 필요한 것은 방북단의 규모를 둘러싼 정치논쟁이 아니라 실질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라고 일갈했다.

김 도당위원장은 이어 “언제까지 정의용 안보실장의 전언을 통해서만 북한의 비핵화의지를 들어야만 하는지 답답한 노릇”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선결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