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두바이행 항공기 전편 추가소독 시행

양광범 기자 ykb204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2일 18:48     발행일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9면
대한항공은 12일 중동 두바이행 항공기 추가 소독을 실시하는 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응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메르스 의심환자 기내 발생시 처리절차와 메르스 감염 예방수칙 강조, 체온 측정을 통한 탑승 전 스크린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항공기 기내는 첨단 기술의 공기순환 시스템을 장착, 주기적으로 공기를 순환해 메르스 바이러스 전파력이 떨어진데다 지금까지 항공기내 메르스 전파 사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또 두바이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전편에 메르스 원인균인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1주일간 살균 지속력을 갖고 있는 소독제(MD-125)로 소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한공 관계자는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와 인하대병원이 공동 운영하는 24시간 응급콜 시스템을 통해 항공기내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여부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전담의료진의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양광범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