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하라, 폭행 혐의로 경찰 신고 당해…'쌍방폭행' 주장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3일 10:30     발행일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0면

▲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연합뉴스
▲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연합뉴스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신고돼 조사를 앞두고 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밤 12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구하라는 헤어지자고 요구하는 A씨와 다퉜으며, 현재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상황을 파악했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니다"라며 "당사자와 출석 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5일 약을 먹고 서울의 한 병원에 실려왔다는 '지라시(증권가 정보지)' 내용으로 한 차례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