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공노 여당 지역위원회와 시의회 자아성찰의 기회를

류진동 기자 san3111@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3일 15:35     발행일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0면
행정감사 자료 과다 요구 논란으로 빚어진 여주시공무원노동조합과 더불어민주당 여주시ㆍ양평군지역위원회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여주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문병은)은 13일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여주시·양평군지역위원회가 노조의 정당한 활동을 탄압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여공노측은 “지역위원회가 최근 성명서를 통해 여주시 행정은 여주시 의회의 사무감사 등에 의해 통제되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여공노가 행정사무감사를 거부한 것으로 허위사실을 적시 한 것은 사실을 왜곡하고 호도해 논란의 책임을 노조에 떠넘기는 행태”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지방자치법에 따라 의정 활동의 중요한 감사 기능인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 그동안의 관행적인 자료요구와 중복감사 등에 대해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고민해 줄 것을 시의회 측에 요구한 것으로 자료제출 거부로 간주하는 것은 부당하며 기본권인 의사표현의 자유조차 차단하고 노동조합의 역할과 가치를 폄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우리의 의사표현이 있기 앞서 시의회를 방문해 시 의장과 부의장 면담을 통해 행정사무감사 자료제출의 어려움을 호소한 사실이 있음에도 이러한 사실을 왜곡해서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여주시의회의 권위적인 가치관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라며 “시의원은 시민이 선출한 대변자인 것은 명백하지만 시 행정의 견제·감시를 벗어나 시 의회의 사무감사 등에 의해 통제되어야 한다는 주장은 시민들이 위임한 권한을 남용·오용하는 것이며 특권의식과 권위적인 가치관 속에 권한을 이용해 군림하려는 모습으로 비춰질 것이다”라고 반발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여주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 관련 문제점 등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거나 오류가 있다면 정정당당히 입장을 보여주길 바라며 합리적인 의사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논쟁이 지속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여공노는 소통과 혁신의 가치를 존중하며 새롭게 출발한 시의회가 시민의 대변자로서 위임된 정당한 권한을 통해 새로운 변화의 주역이 되어주길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여주=류진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