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농협, 노사 합동 파주 폭우피해 농가 복구 지원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9월 13일 18:14     발행일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제0면
▲ (사진 2) 노사합동 일손돕기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는 13일 파주시 군내면 백연리 일원에서 농협 직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합동으로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농협 직원들은 지난달 말 쏟아진 집중호우로 지주목과 울타리가 파손되고 배수로가 유실된 파주시 인삼 재배농가를 찾아 울타리 보수 및 배수로 정비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노세현 금융노조 NH농협지부 경기지역위원장은 “계속된 자연재해와 영농인력 부족으로 연일 힘들어 하는 농업인에게 작은 힘이지만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남창현 본부장은 “바쁜 업무 중에도 피해농가 지원을 위해 한걸음에 달려와 준 직원들에게 감사드리며, 폭염에 이어 폭우로 많은 피해를 입은 인삼농가에 작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구예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